연합뉴스

서울TV

레드벨벳 ‘7월 7일’은 세월호 추모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꿈속이라도 괜찮으니까 우리 다시 만나.”

걸그룹 레드벨벳의 신곡 ‘7월 7일’(One Of These Nights)이 세월호 추모곡이라는 새로운 해석이 나왔다.

앞서 레드벨벳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7월 7일’은 ‘견우와 직녀’ 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곡으로 동화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으며, 1년에 한 번밖에 만날 수 없는 애절한 사랑을 초현실적으로 표현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지난 17일 발매된 레드벨벳의 ‘7월 7일’ 해석에 관련된 글이 올라오며, 이 곡이 세월호 추모곡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 레드벨벳 티저 이미지=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레드벨벳 새 앨범 커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곡 발표 전 티저 이미지에 종이배가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세월호 사고 당시 단원고 학생들과 나이가 같은 멤버 예리가 앨범 커버에서 혼자 뿌옇게 처리됐다는 점이 그 이유다.

▲ 레드벨벳 ‘7월 7일’ 뮤비 캡처

여기에 뮤직비디오에서 멤버들이 꽃단장을 하면서도 시종일관 슬픈 표정을 짓고 있다는 점과 선실 느낌이 나는 복도에 내걸린 게시판에 AIS ON 15-16이라는 문구(AIS는 선박 자동식별장치를 의미한다), 물이 차오르는 배 안에 잠들어 있는 예리, 물로 가득한 선실 복도의 문을 열고 또 다른 세계로 나가는 슬기, 둥근 거울에서 물이 쏟아져 나오는 장면 등 다양한 상징들이 세월호 사건을 의미한다는 주장이다. 누리꾼들은 앞서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의 배경 또한 ‘검은 바다’라는 점도 주목하고 있다.

특히 세월호 참사 날짜가 음력으로 3월 17일이라는 점도 누리꾼들의 해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레드벨벳은 당초 새 앨범 ‘더 벨벳’을 3월 16일에 발표하려 했으나 완성도를 높인다는 이유로 하루 뒤인 3월 17일로 공개 날짜를 연기했다.

영상=Red Velvet 레드벨벳_7월 7일 (One Of These Nights)_Music Video/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레드벨벳 ‘7월 7일’…감성적인 견우·직녀의 만남
☞ 공포의 편집? ‘태양의 후예’가 범죄추적 스릴러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