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케이트 윈슬렛 주연 ‘트리플 9’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리플 9’ 예고편 캡처

범죄 스릴러 영화 ‘트리플 9’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트리플 9’은 범죄 조직이 완벽한 범죄를 저지르기 위해 경찰을 살해하는 최악의 방법을 선택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참고로 작품의 제목인 ‘트리플 9’은 경찰이 살해당했을 때 미국 경찰이 사용하는 암호코드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시종일관 긴장감 있는 분위기와 강렬한 시각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복면을 쓴 4인조 범죄조직이 은행 강도 사건을 벌이면서 시작되는 영상은 총격전으로 이어지며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이어 그들 앞에는 범죄세계를 지배하는 냉혹한 마피아 보스 이리나(케이트 윈슬렛)가 나타나 불가능해 보이는 범죄를 강요하고,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막다른 길에 내몰린 그들에게 유일한 기회는 바로 ‘트리플 9’ 코드, 즉 ‘경찰 피살’로 시간을 벌고자 하는 것.

“누가 아군이고 누가 적군인지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는 카피처럼 서로서로 믿지 못하는 상황은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그들의 마지막 작전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 작품에는 모든 것을 컨트롤하는 범죄조직 리더 역의 치웨텔 에지오포를 비롯해 케이트 윈슬렛, 안소니 마키 등 할리우드 최고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트리플 9’은 ‘더 로드’(2009년), ‘로우리스 나쁜영웅들’(2012년)을 통해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여 언론과 평단의 찬사를 받은 존 힐코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4월 20일 개봉.

사진 영상=리틀빅픽처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