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밤’ 이수민 “걸그룹 꿈꿨지만 포기했다”…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이수민)

다분한 끼를 보여주며 예능 대세로 급부상한 ‘보니하니’ 이수민이 걸그룹 데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는 통신사 CF 촬영 중인 이수민을 찾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수민은 ‘솔직 OX 퀴즈’ 코너에서 ‘나는 걸그룹 멤버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다’는 질문에 ‘X’ 팻말을 들었다. 이수민은 “걸그룹을 꿈꿨을 때가 있긴 했었다. 하지만 포기했다. 저질 체력이기도 하고 노래 실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앞서 이수민은 KBS2 ‘해피투게더3’와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를 통해 걸그룹에 버금가는 완벽한 안무를 소화해내며 이목을 끈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이수민은 걸그룹 포미닛의 ‘미쳐’ 노래에 맞춰 완벽한 댄스 실력을 뽐냈다.

또 이수민은 이날 ‘한밤’에서 “예능으로 스타덤에 올랐지만, 배우로서 보여주고 싶은 것이 많다”면서 “액션 연기를 하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리포터를 상대로 그간 갈고 닦아온 복싱 실력을 뽐내기도.

한편 이수민은 드라마, 예능, 광고를 아우르는 행보로 ‘초통령’(초등학생들의 대통령)을 넘어 ‘국민 여동생’으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영상=한밤의 tv연예(이수민)/네이버tv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한밤의 TV연예’ 21년 만에 종영…출연진 눈물의 소감
☞ 공포의 편집? ‘태양의 후예’가 범죄추적 스릴러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