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상철, 달리는 차 안으로 축구공 넣기 도전…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이번에는 울산대 축구부 감독 유상철(45)이 나섰다.

사회적 기업 비카인드가 소아암환아를 돕고자 진행하는 캠페인 ‘슛포러브 임파서블 미션’에 참여한 것.

앞서 첫 회 도전에서는 전 축구 국가대표이자 방송인 안정환이 ‘45m 한강횡단슛’에 성공하며 소아암 어린이에게 전달될 기부금 100만 원을 획득했다.



유상철에게 내려진 미션은 40m 이상의 거리를 두고 시속 30km로 달리는 차 옆문으로 축구공을 넣는 것. 도전 기회는 30번이었다. 성공 시 자생한방병원의 후원으로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에 100만 원이 기부되는 조건이었다.

23일 슛포러브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유상철은 수십 차례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차량의 주변부만 맞추며 아쉬운 실패를 거듭했다. 축구부 제자들은 “폴란드 전 때 어떻게 골을 넣은 지 모르겠다”, “주워먹기 아니냐”며 그를 자극했다.

거듭된 실패에 유상철은 점점 초조해졌다. 하지만 스태프는 “이 미션에는 속 깊은 의미가 있다. 불가능해 보이는 도전에 성공하듯 소아암 난치병 환아도 불가능해 보이는 병을 꼭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주는 것”이라며 힘을 북돋았다.

유상철은 축구부 제자들과 전략 수정에 나섰고, 19번째 도전 끝에 짜릿한 성공을 경험했다. 유상철과 제자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뛸 뜻이 기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25일 현재 10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Shoot for Love/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안정환, 소아암 어린이 돕기 ‘45m 한강횡단슛’ 도전
☞ 베컴 “축구인생 잊지 못할 순간…1998년 월드컵 퇴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