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이정협 결승골’ 한국, 2차예선 무실점 통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반 48분 결승골로 레바논에 1-0 신승7경기 연속 무실점 승리…역대 최다 기록 타이


슈틸리케호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태자’ 이정협(울산)의 결승골에 힘입어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7연승을 달렸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7차전에서 1-0으로 힘겹게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7전 전승을 기록했다.

▲ SBS, 유튜브 캡처
한국은 이미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기 때문에 이날 승리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다만 지난해 9월 3일 라오스전부터 11월 17일 라오스전까지 6경기 연속 이어온 무실점 승리 기록이 7경기로 늘어났다. 1978년 함흥철 감독과 1989년 이회택 감독 시절 국가대표팀이 각각 세운 기록과 동률이다.

한국은 이날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과 이재성(전북)을 배치한 4-1-4-1 전술을 가동했다.

황의조의 뒤에서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2선 공격을 담당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기성용이 노련하게 공격을 조율하는 가운데 양쪽 풀백인 김진수(호펜하임)와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적극적인 공격가담에 나섰지만 촘촘히 내려선 레바논의 수비는 좀처럼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선 장현수의 크로스가 수비수에 맞고 굴절된 것을 황의조가 오른발로 강하게 논스톱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에 막힌 것이 가장 아쉬운 장면이었다.

앞서 전반 13분에는 구자철이 페널티지역 라인에서 크로스를 받은 뒤 살짝 빼준 공을 황의조가 마음껏 오른발로 때렸지만 상대 선수에 맞고 튕겨 나왔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에도 적극적으로 레바논의 골문을 공략했다.

후반 18분엔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구자철이 상대 선수와 엉키면서 오른발로 골문 안으로 밀어 넣으려고 했지만, 골대를 빗겨나갔다.

좀처럼 레바논 골문을 열지 못하자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25분 황의조 대신 이정협(울산)을 투입한데 이어 후반 31분엔 석현준(FC포르투)까지 그라운드에 올리면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한국의 공격은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혔다.

그러나 이날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것처럼 보였던 후반 48분 이정협이 결국 레바논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페널티지역 왼쪽을 파고든 기성용(스완지시티)이 크로스를 날리자 이정협이 달려들어 가면서 오른발로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틈틈이 날카로운 역습을 펼쳤지만 수비에 치중하면서 한국과 무승부를 기대했던 레바논은 이정협의 한방에 무너졌다.

대표팀은 25일 태국으로 이동해 27일 태국 국가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