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슬람교도 발 씻기고 입맞춤한 교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부활절 주간을 맞아 난민들의 발을 씻기고 입을 맞추는 세족식을 열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 외곽 카스텔누오보 디 포르토에 있는 난민 보호소를 방문했다. 세족식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전날 밤 열두 제자들의 발을 씻겨줬던 의식을 재연하는 행사로 부활절 직전(성목요일)에 치러진다.

이날 세족식에는 4명의 여성과 8명의 남성이 참여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은 이슬람교도였다. 또 인도 출신 힌두교도와 아프리카 에리트레아의 콥트교도 등 다양한 종교인들이 함께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슬람, 힌두교, 기독교 난민들 앞에 무릎을 꿇고 그들의 발을 닦은 뒤 입을 맞췄다. 일부 난민은 그런 교황을 보고 눈물을 훔쳤다.

브뤼셀 연쇄테러로 반(反)난민, 반이슬람 정서가 고조되는 가운데 이들의 발을 씻긴 교황의 행보는 의미가 깊다.

교황은 세족식에 앞서 “우리는 이슬람 신자고, 힌두교 신자고, 가톨릭 신자고, 콥트교 신자지만 모두 같은 신의 자녀인 형제들”이라며 “우리는 평화 안에서 함께 살기를 원한다”며 화합과 포용을 역설했다.

사진·영상=vatican/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핫뉴스] 5층서 추락한 남아 이불로 받아낸 이웃 주민들
▶[핫뉴스] [곰곰영상] 어느 11살 소녀의 비참한 결혼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