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北매체, 탄도미사일로 美 워싱턴 공격하는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제가 움쩍하면 핵으로 먼저 칠 것” 위협

▲ 유튜브 영상 캡처

북한 매체가 26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미국의 워싱턴DC를 공격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마지막 기회’라는 제목의 4분 11초짜리 동영상을 통해 6·25 전쟁부터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1990년 초반의 1차 핵위기 등 60년 넘게 진행된 북·미간 대결구도를 소개했다.



동영상은 특히 마지막 부분에서 잠수함에서 발사한 미사일이 구름을 뚫고 대기권 밖으로 나갔다가 재진입해 미국 워싱턴DC 소재 링컨기념관 진입로를 타격하는 장면을 담았다.

또 엄청난 폭발력에 충격을 받은 인근 의사당 건물이 무너지고 성조기가 화염에 휩싸이는 모습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처리했다.

동영상 배경에는 “미제가 움쩍하기만 하면 주저 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하는 자막을 깔았다.

앞서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TV는 지난 22일 청와대를 조준폭파하는 장면의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지난달 23일 중대성명을 발표해 1차 타격 대상은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 2차 타격대상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미군기지와 미국본토라고 위협한 바 있다.

영상=조선의 오늘/유튜브

연합뉴스

▶[핫뉴스] 北매체, 朴대통령·청와대 조준 폭파 영상 제작
▶[핫뉴스] 軍 개발 중인 지대공미사일 탄도미사일 요격 시험 첫 성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