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초 인터뷰] ‘미녀 파이터’ 전슬기 선수가 말하는 격투기의 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슬기 선수(24·대구 무인관)가 26일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에서 열린 ‘맥스FC(MAX FC)’ 여성부 -53kg 경기에서 장현지 선수(24·부산 홍진)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매 라운드 정해진 시간 안에 치고받고 때리면서, 링에 오르기 전까지 연습했던 것들을 쏟아 붓는 것이 제일 큰 매력이죠.”

지난 25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서울 로열호텔에서 전슬기 선수를 만나 파이터의 매력에 대해 들어봤다. 전 선수는 입식격투기 대회인 ‘맥스FC’ 경기마다 출전하며 미모와 실력으로 얼굴을 알렸다. 전슬기 선수는 귀여운 외모와 상반되게 거칠고 공격적인 경기를 선호하는 ‘반전매력’을 가진 파이터다.

“입식타격 전적은 17전 11승 6패입니다. 이번에 18전으로 1승을 더 거둘 생각입니다. 입식타격 안에서 제가 자신 있는 기술은 라이트 훅과 하이킥입니다.”


전 선수는 2012년에는 우슈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을 정도로 탄탄한 운동 경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여느 부모님들처럼 그녀의 부모님 역시 처음에는 거친 운동을 하는 것에 반대했다고 한다.

“중학교 때 태권도를 배웠는데, 온종일 태권도 도복만 입고 있을 정도로 태권도에 미쳐 있었어요. 부모님이 그걸 보시고 태권도를 못하게 하셨죠. 취미로만 운동하겠다고 3년을 졸랐어요. 결국 부모님이 허락해주셨고, 그날 바로 합기도 도장에 가서 등록하고 운동을 시작했었죠.”

그렇게 전 선수가 시작한 운동이 우슈였다. 하지만 여성 운동선수면 늘 ‘외모’와 ‘미모’가 공식처럼 따라다닌다. 전슬기 선수도 입식 격투기에서 ‘미녀 파이터’라는 닉네임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그녀는 손사래를 친다.

“저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단어라고 생각해요. 좀 어색하기도 하고요. 여자 선수이다 보니, 얼굴에 초점이 많이 맞춰져요. 미녀라는 단어를 붙여주시는 부분에 대해서는 감사히 생각하지만, 얼굴로만 뜨는 게 아니라 뜰 만한 얼굴은 아니니까(웃음), 실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할 테니 많이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전슬기 선수(24·대구 무인관)가 26일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에서 열린 ‘맥스FC(MAX FC)’ 여성부 -53kg 경기에서 장현지 선수(24·부산 홍진)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전슬기 선수는 17전의 입식 전전뿐만 아니라 종합격투기, 우슈까지 다양한 격투 기술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전 선수의 귀여운 외모를 보고 저평가했다가 큰 코 다치는 경우도 있다. 링에 오르기 전, 그녀의 마음을 들어봤다.

“후회 없고, 아쉬움이 남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어요. ‘이겨야지’ 하는 것은 당연하고요.”

강심장인 전슬기 선수도 경기에 들어갈 때는 긴장된다고 말한다. 다만, 맞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전혀 없다고 덧붙인다. 두려움을 극복하는 힘은 어디서 나오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부모님과 관장님 덕분’이라고 답한다.

“입식타격을 하는데 어떻게 한 대도 안 맞고 경기를 치를 수 있겠어요. 그런 부분에 겁이 난다면 경기도 못했을 거고 링 위에도 못 올랐을 거예요. 맞는 건 두려움이 없어요. 부모님과 관장님 생각이 제일 많이 나요. 이겼을 때 제일 기뻐해 주시는 분들이에요.”

마지막으로 파이터를 꿈꾸는 이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자기가 하고자 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게 제일 행복하다고 생각해요. 저는 운동할 때 제일 행복해서 부모님이 반대하시는데도 꾸준히 했어요. 그래서 지금은 부모님이 인정해주시고, 힘이 되어 주시지 않나 싶어요. 자기가 하고자 하는 게 있다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무엇보다 포기하지 않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전슬기 선수는 지난 26일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에서 펼쳐진 맥스FC 서울대회에서 장현지 선수를 상대로 3대2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전 선수의 전적은 18전 12승 6패가 됐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