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휴 잭맨, 현실서도 인명 구한 슈퍼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HughJackMania Club/트위터

호주 출신 할리우드 스타 휴 잭맨이 호주 바다에서 자녀를 직접 구조했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과 가디언에 따르면 잭맨이 26일 아들 오스카(15), 딸 에이바(10)와 함께 호주 본다이 비치에서 바다를 즐기고 있을 때 거센 물살이 몰려왔다.



그러자 잭맨은 남성 1명과 아이 1명을 끌어당겨 물살에 휩쓸리지 않도록 도왔다.

이 모습은 호주 방송 나인네트워크 영상에 잡혔다.

잭맨은 수영하고 있던 다른 휴양객들을 향해 물 밖으로 안전히 나오도록 손짓하기도 했다.

한 목격자는 호주 선데이 텔레그래프에 “물이 갑자기 들이닥쳤는데 그는 그들을 침착하게 모래로 끌어냈고 ‘괜찮아, 이제 깃발이 있는 쪽까지 걸어가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잭맨은 가족과 함께 본다이비치를 즐겨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신작 ‘독수리 에디’ 글로벌 홍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Streamify/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