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SBS스페셜, ‘도도맘’ 해명·옹호 내용으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스페셜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강용석 변호사와의 불륜설이 불거졌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4) 씨가 출연한 ‘SBS스페셜’이 해명을 위한 방송이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7일 방송한 SBS스페셜 ‘두 여자의 고백-럭셔리 블로거의 그림자’에는 김 씨와 블로거간 다툼으로 유명한 ‘판교대첩’의 당사자인 조주리씨가 출연했다.




화려해 보이는 유명 블로거의 삶 뒤에 감춰진 이면을 다룬 이 방송은 그러나 강 변호사와의 불륜 루머, 남편과의 이혼 과정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김씨가 “정신없이 맞은 기분이다. 때리는 손들을 잡고 내 얘기 좀 들어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기존에 알던 사람들이 나를 왜곡해서 보지 않고 계속 (관계를) 유지하고 격려해 준다는 것만으로도 심리적인 위로를 받는다. 내가 잘못하지 않았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는 등의 당시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모습을 연달아 보여줘 비난을 받았다.

특히 김씨의 남자 지인들이 출연해 김씨와 친한 친구 사이라고 밝히며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 악성댓글로 고소했던 누리꾼들을 선처해줬다는 내용 등은 파워블로거의 고충을 보여주겠다는 기획 의도와 동떨어진 내용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SBS스페셜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방송의 질이 많이도 떨어졌다” “도대체 오늘 방송의 의도가 뭐냐” 등 항의가 쏟아졌고 28일 오후 1시 현재 100여개의 항의글이 올라온 상태다.

영상=SBS스페셜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