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9시 뉴스’로 드러난 송중기의 또 다른 매력 ‘겸손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뉴스9’ 방송화면 캡처 (송중기)

“우와. KBS 9시 뉴스에서 이런 질문을 받을지 몰랐습니다.”

‘태양의 후예’에서 유시진 대위를 연기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송중기. 30일 KBS ‘뉴스9’에 특별 출연한 그에게 의사 강모연(송혜교 분)과 중위 윤명주(김지원 분) 중 어떤 캐릭터가 더 좋은지 묻자 보인 반응이다. 그는 잠시 고민하는 듯하다가 “아무래도 강모연과 교감을 가장 많이 나눴기 때문에 (강모연이다). 그렇게 얘기 안 하면 (송혜교가) 삐질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중기는 “배우라는 역할은 대본을 쓴 작가와 그 작품을 보는 관객들을 연결하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혼자 튀기보다 작품에 녹아든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세계적 한류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그는 “쑥스럽다. 그렇게까지 제가 수식어가 붙어도 되는지 모르겠다”라며 우쭐해 하지 않았다.

한류 최전선에 선 스타로서의 각오를 묻는 말에도 “한류라는 대열에 들어선 자체가 저 혼자만의 힘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전에 많은 선배, 관계자 분들, 팬 분들이 있었기에 이 대열에 들어올 수 있었다. 그래서 책임감을 느낀다. 부끄럽지 않게 행동하고 싶고 부끄럽지 않은 한국 사람이 되고 싶다”며 시종일관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KBS 9시 뉴스에 배우가 특별 출연한 것은 송중기가 처음이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뉴스9’의 시청률은 23.3%를 기록했다. 특히 송중기와의 인터뷰 코너 시청률은 26.5%로 이날 KBS 뉴스9 보도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영상=KBS안테나(KBS ‘뉴스9’)/네이버tv캐스트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핫뉴스] 이광수 ‘태양의 후예’ 송중기 언급에 발끈, 왜?
▶[핫뉴스] 공포의 편집? ‘태양의 후예’가 범죄추적 스릴러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