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4m짜리 거대 비단뱀 갖고 노는 3살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형보다 거대 비단뱀을 더 좋아하는 소녀의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화제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5일 유튜브에 업로드된 영상 하나를 소개했다. 에드니스 타오카(Edness Taoka)란 남성이 올린 영상에는 자신의 3살 된 딸이 창가에서 애완동물인 거대 비단뱀과 놀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창가에서 핑크색 조랑말 인생을 들고 있는 소녀에게로 성인도 무서워할 만한 길이 2.4m의 그물무늬비단뱀(Python reticulatus)이 다가온다. 소녀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비단뱀을 아기 안듯 껴안는다.



이 영상을 접한 일부 네티즌은 “어른보다 훨씬 용감한 3살 소녀”라는 댓글을 남겼지만 일부 네티즌은 “비단뱀은 생각보다 매우 위험한 동물”이라며 거대 비단뱀에 노출된 소녀의 상황을 질타했다.

그물무늬비단뱀은 세계에서 가장 긴 뱀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큰 개체는 길이 9.7m, 무게 16kg이다. 먹이가 접근할 경우 상대를 조여 죽이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009년 7월 1일 미국 플로리다 주(州) 옥스퍼드에서는 커플 찰스와 제이런이 키우던 2.6m짜리 알비노 버마 비단뱀이 당시 2살이었던 제이런의 딸 샤이우나를 침대에서 압사시켜 죽인 사건이 발생했다. 딸 샤이우나를 죽게 방치한 젊은 커플은 3급 살인과 과실치사 아동방치 죄로 12년 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영상= Edness Taoka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핫뉴스] 인도네시아 팝 여가수 코브라에 물려 숨져

▶[핫뉴스] [생생영상] 뱀 사냥하는 거대 물장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