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D 프린팅으로 수압식로봇 첫 탄생…고체·액체 한번에 프린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수압식 로봇이 처음으로 프린트됐다.

3D 프린팅 기술로 단단한 물체를 프린트하는 것은 일반화됐지만, 액체까지 포함해 복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컴퓨터과학 인공지능연구소(CSAIL)는 3D 프린터로 수압식 로봇을 프린트하는 데 성공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로봇은 배터리를 이용해 12개의 수압식 펌프를 작동시키고, 이 펌프에 연결된 6개의 다리가 움직이면서 걸어 다닐 수 있다.

▲ MITCSAIL, 유튜브 챕처
무게는 680g, 길이는 15㎝로 모터와 배터리를 제외하곤 전부 3D 프린팅으로 만들어졌다.

프린트하는 데 걸린 시간은 총 22시간이었다.

연구진이 수압식 로봇을 프린트하는 데 사용한 3D 프린터는 스트라타시스(Stratasys)의 ‘Object 260 Connex’였다.

이 프린터는 애초 고체만 프린트하게 만들어졌으나, 연구진은 카트리지에 다른 컴퓨터 칩을 넣어서 액체까지 프린트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3D 프린터를 이용해 고체와 액체를 한꺼번에 프린트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또 단단한 물체를 프린트하더라도 부품이 여러 개일 경우에는 여러 번 프린트해 조립했던 것과 달리 한 번의 과정만 거쳤다고 덧붙였다.

연구 책임자인 대니엘라 러스 교수는 “액체와 고체를 한꺼번에 프린트함으로써 절차를 간소화했다. 종이를 프린트하는 것과 같다”면서 “로봇을 간편하게 프린트할 수 있다면 로봇을 잃어버릴 걱정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수압식 로봇의 프린트를 상용화하기 이전에 더욱 정교하게 프린트할 수 있게 기술을 향상할 계획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