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8세 얕보지 마라” 일본의 투표 독려 광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고베 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공개한 투표 독려 광고 포스터. 포스터에는 무표정으로 정면을 쏘아보는 여고생 사진과 함께 ‘18세를 얕보지 마라’, ‘당신이 움직이면 사회는 바뀐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이 낮은 투표율을 끌어올리고자 고심하고 있다.

최근 일본은 집 근처 지정 투표소뿐만 아니라 역이나 쇼핑센터, 대학 등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공직선거법을 개정했다. 앞서 지난해에는 투표 연령 기준을 ‘만 20세 이상’에서 ‘만 18세 이상’으로 낮추며 젊은층의 투표를 독려하고자 다양한 캠페인을 내놓았다.

▲ ‘국민 여동생’ 히로세 스즈를 내세운 투표 독려 포스터

당시 일본 총무성은 ‘선거권 연령 18세’와 관련한 홍보 캠페인의 모델로 ‘국민 여동생’ 히로세 스즈(ひろせすず)를 발탁하고 선거 제도와 투표 방법을 안내하는 포스터와 영상을 제작했다.


“지금 일본에는 18·19세의 사람들이 합쳐 약 240만 명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 젊은 세대의 목소리를 전할 기회입니다.” (히로세 스즈)

그런가하면 총무성은 애니메이션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俺の妹いもうとがこんなに可愛いわけがない)를 패러디한 ‘내 여동생이 18세 선거 캠페인 모델이 될 리가 없어’ 포스터에 여고생 캐릭터 ‘코우사카 키리노’를 등장시키는 등 오타쿠 팬들까지도 섭렵하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 애니메이션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를 패러디한 투표 독려 포스터

일본의 투표 독려 포스터와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최근 논란이 된 바 있는 우리 중앙선관위의 투표 독려 영상과 비교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선관위는 지난달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투표 독려 영상을 내놓았다가 비판이 일자 해당 영상을 삭제한 바 있다.

☞ “오빠랑 하고 싶긴 한데” 중앙선관위 투표 독려 영상 선정성 논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