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김현수, MLB 데뷔 첫 경기에서 멀티히트…득점도 올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전에서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하며 벤치만 지키던 설움을 털어냈다.

김현수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방문 경기에 9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데뷔전이 조금 늦었지만, 김현수는 한국인 타자로는 처음으로 데뷔 타석에서 안타를 치고 데뷔전에서 멀티 히트를 작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 MBC스포츠플러스, 네이버 TV캐스트
마이너리그 강등을 요청한 구단과 갈등을 빚으며 거부권을 행사해 개막 로스터에 남은 김현수는 5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개막전에서 선수 소개 때 홈 볼티모어 팬의 야유를 받기도 했다.

팀이 개막 후 4연승을 내달리는 동안 김현수는 벤치만 지켰다.

그러나 5번째 경기에서 드디어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고, 첫 타석 행운이 따른 안타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현수는 1-0으로 앞선 2회말 1사 2루 첫 타석에 등장해 탬파베이 우완 선발 제이크 오도리지의 시속 143㎞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쳤다.

빗맞은 타구가 투수와 3루수 사이로 향했고, 오도리지는 공을 잡지 못했다.

김현수는 전력 질주해 1루를 밟았다. 빅리그 정규시즌 첫 타석에서 만든 투수 앞 내야안타다.

김현수의 내야안타로 3루에 도달한 조너선 스쿱은 조이 리카드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김현수도 매니 마차도의 좌중월 투런포로 득점을 올렸다.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김현수를 향해 볼티모어 동료 선수들은 환호를 보냈다.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수를 1·2루 사이에 집중한 탬파베이의 시프트(변형 수비)에 걸려 2루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 2루수 로건 포사이드는 우익수 앞까지 이동한 상태였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시프트가 김현수에게 도움이 됐다.

김현수는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탬파베이 우완 불펜 에라스모 라미레스의 시속 146㎞ 직구를 공략했다.

2루수가 일반적인 위치에 있었다면 쉽게 처리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공이 갔지만, 탬파베이 2루수 로건 포사이드는 우익수 앞으로 이동했고 유격수 브래드 밀러가 2루 베이스 근처에 서 있다가 많이 움직이며 공을 잡아야 했고 결국 균형을 잃고 넘어졌다.

김현수는 다시 한 번 전력 질주로 1루에 도달해 내야 안타를 만들고 대주자 놀런 레이몰드와 교체됐다.

외야로 향한 타구는 없었지만, 김현수는 간절함이 가득한 전력 질주로 안타 두 개를 생산했다.

이날 볼티모어는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첫 안타가 나온 2회 4점을 뽑고, 탬파베이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며 5-3으로 승리했다. 개막 후 5연승 행진이다.

승부처는 8회초였다.

탬파베이 한국계 포수 행크 콩거(한국명 최현)는 팀이 3-4로 뒤진 8회초 2사 만루에 대타로 나서, 볼티모어 잠수함 대런 오데이의 시속 127㎞ 슬라이더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콩거의 타율은 0.222에서 0.200(10타수 2안타)으로 떨어졌다.

사진 영상=MBC스포츠플러스, 네이버 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