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황소 뿔에 엉덩이 들이받힌 투우사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우 경기 도중 투우사가 황소 뿔에 엉덩이를 들이받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9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 마에스트란자 투우경기장을 찾은 관객들은 충격에 빠졌다. 500kg가 넘는 황소가 페루 출신 투우사 안드레스 로카 레이(Andres Roca Rey·19)의 둔부를 왼쪽 뿔로 찔러 들어올린 것. 황소는 로카 레이의 엉덩이를 들이받은 채 마치 그를 누더기 인형처럼 흔들어댔다. 다행히 잠시 후 로카 레이는 다른 투우사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로카 레이의 엉덩이에서는 출혈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기적적으로 걸을 수 있을 만큼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카 레이가 황소와 투우 경기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투우 경기를 벌이던 중 황소의 뿔에 입을 들이받히면서 이 2개를 잃었다.


영상=Vig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