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후 6주 된 아기가 쌍둥이 동생 달래는 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동생아 울지마!”

태어난 지 이제 6주 된 쌍둥이 남매가 다정하게 침대에 누워 있다. 무슨 이유에설까. 남동생은 인상을 찌푸리더니 이내 곧 울음을 터트린다. 바로 그때 옆에 누워 자고 있던 쌍둥이 누나의 엄지손가락이 남동생의 입으로 쏙 들어간다. 남동생은 누나의 엄지손가락을 오물거리더니 울음을 뚝 그친다.



미국의 유튜버 ‘트윈맘’(Twin Mom)은 해당 영상을 올리며 “내가 다른 방에 가 있을 때 쌍둥이 동생이 울자 누나가 상황에 대처했다”라는 설명을 남겼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귀엽다”, “둘은 외롭지 않겠다”, “누나가 깊은 잠을 자고 싶어서 손가락을 물린 것 같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지난 6일 유튜브에 올라온 해당 영상은 14일 현재 25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Twin Mom/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