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역사 쓰는’ 이대호…시애틀 최초 신인 대타 끝내기 홈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텍사스 레인저스와 메이저리그 홈 경기 연장 10회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프로야구 무대를 평정하고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빅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

이대호는 14일(한국시간)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2016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대타 끝내기 홈런을 쳤다.

2-2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1루에서 애덤 린드 타석 때 대타로 들어선 이대호는 텍사스 왼손투수 제이크 디크먼의 시속 156㎞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왼쪽 펜스 뒤로 넘겨 시애틀의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대호의 메이저리그 2호 홈런이자 첫 끝내기 홈런. 전날까지 안방에서 5연패를 당한 시애틀에 시즌 첫 홈 경기 승리를 안기는 값진 한 방이기도 했다.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을 따르면 만 33세 이대호는 1950년 당시 만 35세였던 루크 이스터(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이후 최고령 신인 끝내기 홈런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대호는 시애틀 구단 역사에서 데뷔 시즌에 대타 끝내기 홈런을 첫 번째 선수로도 기록됐다.

시애틀에서 역대 대타 끝내기 홈런을 친 것은 이대호가 세 번째이다.

1986년 9월 켄 펠프스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서, 켄드리스 모랄레스가 2013년 6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상대로 대타 끝내기 홈런을 친 바 있다. 하지만 ‘신인’은 이대호뿐이다.

이대호 개인적으로도 대타 끝내기 홈런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대호는 한국 KBO 리그에서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은 11시즌 동안 225홈런을 날렸고, 2012년 일본 무대로 진출해 4시즌을 뛰면서 98개의 아치를 그렸다.

이 가운데 끝내기 홈런은 세 번 있었다.

처음은 1군 데뷔 2년째인 2002년 5월 10일 마산 현대 유니콘스전에서였다.

2-2로 팽팽히 맞선 10회말 2사 2, 3루에서 상대 마무리 다리오 베라스로부터 우중간 석 점포를 터트려 이날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2006년 4월 16일 사직 LG 트윈스전에서는 4-5로 뒤지던 9회말 무사 2루에서 경헌호를 상대로 끝내기 우월 투런포를 쏴 역전승을 일궜다.

마지막으로 2007년 4월 26일 마산 SK 와이번스전에서 3-3으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조웅천을 좌중월 끝내기 솔로포로 두들겼다.

이대호는 2006년 8월 11일 마산 두산 베어스전에서는 끝내기 안타를 치기도 했다. KBO 리그에서 네 차례 끝내기 기억 중 세 번이 홈런이었다.

일본에서도 그의 홈런포는 식지 않았지만 끝내기 홈런은 없었다.

오릭스 버펄로스 소속이던 2012년 5월 25일 히로시마 도요카프전 3-3으로 맞선 연장 10회말, 그해 9월 8일 닛폰햄 파이터스전 1-1로 맞선 연장 10회 등에서 ‘굿바이 안타’를 때린 적은 있다.

영상=MBC 플러스/네이버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