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제임스 완 제작 공포영화 ‘라이트 아웃’ 올 여름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라이트 아웃’ 예고편 캡처
‘컨저링’ 시리즈 제임스 완 감독이 제작을 맡은 ‘라이트 아웃’이 올여름 국내 관객을 찾는다.

‘라이트 아웃’은 불을 끄면 어둠 속에서 누군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공포영화다. 이 작품은 SNS 상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3분가량의 단편을 접한 제임스 완이 장편으로 발전시켰다.

제작을 맡은 제임스 완은 “SNS에 올라온 단편을 보고 멋지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을 만나보니, 직접 편집하고 집에서 소품 만드는 점이 학창시절 내 모습 같았다”며 참여 배경을 밝혔다.



제임스 완은 저예산 데뷔작 ‘쏘우’ 시리즈로 화제를 일으키며 흥행에 성공해 단박에 세계적 감독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인시디어스’, ‘컨저링’ 시리즈까지 줄줄이 성공시키며 공포영화 장르 감독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굳혔다.

‘라이트 아웃’은 단편 영화 각본과 연출을 맡았던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이 직접 메가폰을 잡아 화려하게 데뷔하게 됐다. ‘웜 바디스’의 히로인 테레사 팔머가 주연을 맡고 앨리시아 벨라-베일리, 가브리엘 베이트먼, 알렉산더 디퍼시아 등이 출연한다. 개봉일 및 관람등급 미정.

사진 영상=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