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프트볼 경기 도중 일어난 거대 회오리바람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린치버그 문 필드(Moon Field)에서 열린 브릿지워터 이글스(Bridgewater Eagles)와 린치버그 호니츠(Lynchburg Hornets)의 소프트볼 경기. 투수와 2루수 사이 공간에 갑자기 거대한 먼지 회오리가 일어나는데요.

갑작스런 먼지 회오리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키지만, 선수들은 동요하지 않고 침착히 자리를 지킵니다. 회오리바람은 한동안 먼지를 일으키더니 이내 하늘로 사라집니다.



이 같은 회오리바람은 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긴 하지만 미국만큼 빈번히, 그리고 격렬하게 일어나는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면 부근의 대기가 불안정할 때에 생기며, 대체로 봄과 초여름에 골목 모퉁이, 운동장 등에서 자주 일어납니다.

사진·영상=Lynchburg Sport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