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게 화장실서 발견된 1.8m짜리 뱀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웨스트미들랜즈 소피힐의 한 자선가게 화장실에 나타난 방울무늬구렁이.


영국의 한 가게 화장실에 뱀이 출몰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9일 잉들랜드 웨스트미들랜즈 소피힐의 한 자선가게 화장실에 6피트(약 1.8m)짜리 뱀이 나타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뱀을 발견한 사람은 블루 크로스 가게 자원봉사자 피터 에지(30). 처음 피터는 뱀을 본 순간, 그것이 짓궂은 동료가 갖다 놓은 고무 뱀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뱀의 머리가 움직이는 모습에 놀람을 금치 못했다.

피터는 곧장 가게 보조 매니저 에이미 왈리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피터의 호출에 달려온 그녀와 피터는 피크닉 바구니에 뱀을 가둬놓기 전에 물탱크 사이 뱀의 꼬리를 빼내려고 노력했지만 뱀은 양변기 속으로 도망쳐 사라졌다.

▲ 뱀이 나타난 자선가게 블루 크로스
영국 동물 애호협회(RSPCA)와 세번 트렌트(Severn Trent)는 사라진 뱀을 찾기 위해 변기 속과 배관 등을 조사했지만 뱀을 찾진 못했다.

한편 뱀 출몰 당시 자선가게 안에 있던 손님 중 수의학 간호 대학생에 의해 화장실에 나타난 뱀은 방울무늬구렁이(corn snake)로 밝혀졌다.

사진= Peter Edg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