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충격 결말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재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향수-어느 살인자의 이야기’(이하 향수)가 오는 5월 19일 재개봉한다.

‘향수’는 천재적인 후각을 지녔지만 정작 자신의 향기는 맡지 못한 한 남자의 욕망과 집착을 그린 작품이다. 2007년 3월 22일 개봉한 이 작품은 누적 관객수 101만 1710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했다.

영화는 현재까지 49개 언어로 번역된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스테디셀러 소설을 기반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향기에 집착하는 한 남자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렸다. 여기에 벤 위쇼, 더스틴 호프만, 앨런 릭먼 등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을 볼 수 있다.

‘향수’는 개봉 당시 충격적인 결말을 스크린에 재현해 화제가 됐다. 150명 전라노출을 통한 집단적 광기를 표현해낸 장면은 많은 관객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 전라 노출신에도 예술성을 인정받아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 ‘이터널 선샤인’, ‘냉정과 열정사이’ 등과 함께 재개봉 열풍에 동참한 ‘향수’는 오는 5월 19일 만나볼 수 있다. 15세 관람가. 146분.



사진 영상=누리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