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케냐 당국이 1150억 가치 상아 전량 소각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냐 정부가 105톤 규모의 코끼리 상아를 소각했다. 코끼리 밀렵을 근절하겠다는 케냐 정부의 단호한 결의를 보여주는 조치로 풀이된다.

30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정부는 나이로비 국립공원에서 밀렵꾼과 상아밀매업자들에게서 압수한 상아 105톤을 공개 소각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은 아프리카 지도자들과 유명 인사 수십 명 앞에서 높이 쌓아올린 상아 더미에 불을 붙였다.

케냐타 대통령은 소각에 앞서 “우리 앞에 있는 높은 상아 더미는 우리의 굳은 결의를 보여준다”면서 “상아 거래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각된 상아는 1만 6천여 개로 1989년 케냐 정부가 몰수한 상아를 불태운 이래 세계 최대 규모다. 그 가치만 해도 1억 달러(한화 약 115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밀렵된 코뿔소 340마리에 해당하는 코뿔소 뿔 1.35톤도 함께 소각됐다.

한편 케냐에서는 상아 거래 금지를 2007년 임시 해제하고 나서 코끼리와 코뿔소 밀렵이 급증했다. 아프리카에는 매년 3만 마리 넘는 코끼리들이 상아를 노린 밀렵꾼들에게 희생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연합뉴스, 영상=Capital FM Kenya/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