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홍수 피해 지붕 위 올라간 케냐인 40여 명 추락사고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폭우로 인해 홍수가 발생한 가운데 이를 피해 건물 지붕 위로 피신한 사람들이 추락하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상에는 홍수를 피해 가옥 지붕으로 피신한 40여 명의 사람이 지붕 위 서서 범람하는 물을 구경 중이다. 잠시 뒤, 지붕이 무너지면서 사람들이 순식간에 추락한다. 다행스럽게도 땅과의 거리가 얼마 되지 않아 지붕 위 사람들은 큰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케냐 나이로비에서는 이번 폭우로 지난 29일(현지시간) 저소득층 거주지인 후루마 구역의 6층 건물이 무너져 최소 12명이 목숨을 잃고 134명이 다치는 붕괴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영상= FR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