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박병호, 시즌 7호 홈런 폭발…미네소타는 패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팀 홈런·타점 선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시즌 7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6으로 밀린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추격의 솔로포를 날렸다.

박병호는 휴스턴 선발투수 콜린 맥휴의 7구째인 시속 146㎞ 직구를 밀어쳐 오른쪽 외야 스탠드 2층에 꽂히는 대형 포물선을 그려냈다.

파울을 3개 걷어내며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끝내 홈런포를 터트렸다.

박병호의 시즌 7호 홈런이다.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벌인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솔로포를 터뜨린 뒤 공의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호는 지난 1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서 시즌 6호 홈런을 생산한 지 3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전날인 지난 3일에는 메이저리그 데뷔 첫 3루타를 때려 장타 감각을 유지해왔다.

이 3루타로 휴스턴의 에이스 투수인 댈러스 카이클을 바로 끌어내렸던 박병호는 이번 홈런으로 맥휴도 강판시켰다.

박병호는 미네소타 팀 내 홈런 선두, 아메리칸리그 신인 홈런 선두를 달리고 있다. 타점 분야에서도 미겔 사노를 제치고 팀 내 1위(12점)로 올라섰다.

이날 앞선 타석에서 박병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4회초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시속 117㎞ 커브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6회초 홈런 이후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왔지만,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4타수 1안타를 기록한 박병호는 지난 1일 이후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0.250(76타수 19안타)을 유지했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추격 홈런 이후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아 4-6으로 패했다.

미네소타는 1회초 첫 타자인 대니 산타나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가져갔다.

3회초에는 1사 1, 3루에서 조 마워의 땅볼에 3루 주자 에디 로사리오가 홈을 밟아 추가점을 올렸다.

그러나 3회말 휴스턴의 선두타자 제이슨 카스트로의 좌중간 담장 벽면을 맞고 떨어진 타구가 솔로 홈런으로 인정되면서 미네소타 선발투수 알렉스 마이어가 흔들렸다.

이후 마이어는 볼넷 2개와 2루타, 도루, 폭투를 허용하며 2점을 내주고 2-3으로 역전당했다.

미네소타 새 투수 토미 밀론도 4회말 1사 3루에서 1루에 견제구를 던지다가 보크 판정을 받아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이어 2사 3루에서는 조지 스프링어에게 2점 홈런까지 맞았다.

미네소타는 2-6으로 밀린 5회초 2사 2루에서 브라이언 도저의 적시타로 1점 추격했고, 박병호의 솔로포로 2점 차(4-6)로 따라잡았지만 역전은 이루지 못했다.

영상=엠스플뉴스/네이버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