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나나 야하게 먹기’ 금지한 중국 당국에 이색 시위 벌인 유튜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 당국이 인터넷 방송 도중 바나나를 야하게 먹거나 스타킹을 입는 행위를 전면 금지한 것과 관련해 캐나다 출신 한 유튜버가 중국 대사관 앞에서 이색 시위를 벌였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으로 영국에서 10년 동안 살고 있는 필 왓슨(Phil Watson)은 지난 9일 유튜브에 ‘야하게 바나나 먹기’(Erotic Banana Eating)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영국 런던에 있는 중국 대사관을 찾아 “중국 당국이 바나나를 야하게 먹는 것을 금지한 결정에 반대한다”며 바나나 위에 초콜릿 시럽을 뿌린 뒤 바나나를 ‘야하게’ 먹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앞서 5일 중국 관영매체 CCTV는 선정적인 표정이나 자세로 바나나를 먹거나 스타킹 등을 입는 장면을 인터넷이나 모바일에 내보내는 행위를 중국 당국이 금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달 19일 “인터넷 공간이 엉망진창으로 변하거나 인터넷 생태환경이 악화하면 인민의 이익에 맞지 않는다“며 인터넷 검열 강화 방침을 시사하고 나서 나온 것이다.

사진·영상=Phil Watson/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