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칸영화제 레드카펫 밟은 ‘부산행’ 주역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칸 국제 영화제 공식 페이스북
영화 ‘부산행’의 주역들이 제69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4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칸에 위치한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영화 ‘부산행’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김수안이 참석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감독과 배우들은 전날 열린 월드 프리미어로 베일을 벗으며 호평을 받은 덕에 한결 여유로운 모습으로 등장, 자연스럽고도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 영화 최연소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만 10살의 김수안은 공유에게 안긴 채 연신 미소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부산행’은 월드 프리미어 이후 해외 유수 언론 매체들이 높은 점수를 줬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쉴 틈 없는 긴장감. ‘설국열차’만큼 통렬하고 가식 없는 유머를 선사한다”며 “전 세계 영화바이어들이 기꺼이 ‘부산행’에 탑승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또 미국의 트위치필름과 스크린데일리는 각각 “그간 본 적 없었던 독특한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의 탄생”, “‘설국열차’와 ‘월드워 Z’가 만난 한국형 블록버스터이자 오락과 사회성까지 모두 완벽하게 담아냈다”고 호평했다.

영화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렸다. 7월 개봉 예정.



사진 영상=영화 ‘부산행’ 예고편, 칸 국제 영화제 공식 페이스북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