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상어가 놓지 않아요!!’ 여성 팔뚝 문 채 뭍으로 올라온 상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의 팔뚝을 문 채로 뭍으로 올라온 상어의 모습이 화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 레이톤 레드 리프 파크 해변에서 수영 중인 23세 여성이 새끼 수염상어에 팔뚝을 물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15일 오후, 이름 밝히기를 꺼린 23세 여성은 해안에서 친구들과 물놀이 중 무엇인가 자신의 팔뚝을 무는 고통을 느꼈다. 그녀의 팔뚝을 문 것은 놀랍게도 61cm 길이의 새끼 수염상어였다.



수염상어의 갑작스러운 공격에 팔을 물린 여성은 상어가 자신에게서 떨어지지 않자 상어를 든 채 뭍으로 나왔다. 여성의 긴박한 구조요청에 해변에 있던 인명 구조원과 경찰이 그녀에게 달려왔지만 팔뚝에 단단히 박힌 상어 이빨을 그녀로부터 떼어내진 못했다.

결국 여성의 팔을 물고 있던 수염상어는 소방 구조대원들이 도착하기 전에 숨을 거뒀으며 여성은 죽은 수염상어를 팔뚝에 매단 채 부목을 하고 보카 레이톤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당시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다 사건을 목격한 11살 소년 네이트 패트릭( Nate Patrick)은 인터뷰를 통해 “해당 여성이 그녀의 친구들과 새끼 수염상어의 꼬리를 잡아 끌며 장난을 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수염상어는 최대 4m 이상까지 자라며 날카로운 톱니모양의 이빨과 강한 턱을 가졌다. 해를 입으면 자신을 방어하기는 해도 인간에게 위험스럽지 않은 상어로도 알려졌다.(참고: 다음 백과사전)

사진·영상= Boca Raton Fire Rescue / Security Camera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