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람 손길 닿자 시체놀이 하는 동부 돼지코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의 손길이 닿자 죽은 척하는 희한한 뱀 영상이 화제네요.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인 데일리 픽스 앤 플릭스(daily picks and flick)가 소개한 영상에는 모래 위 뱀 한 마리의 모습이 보입니다.



혀를 날름거리며 왕성하게 움직이던 뱀을 남성이 만지자 뱀이 귀찮은 듯 똬리를 틀며 이리저리 피합니다. 남성이 계속 몸을 만지작거리자 뱀은 몸을 뒤집은 채 혀를 내민 상태로 죽은 척합니다. 남성이 몸을 잡아 들어올려도 뱀은 꿈쩍 않고 있네요.

‘시체놀이’하는 뱀의 정체는 동부 돼지코뱀으로 돼지처럼 위로 뒤집힌 넓은 코를 가지고 있어 돼지코뱀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네요. 주로 북아메리카에 서식하며 적을 위협할 때는 머리와 목을 납작하게 하고 쉬잇소리를 크게 내지만 허세가 통하지 않으면 몸을 비틀어 감은 후 입을 벌리고 혀를 축 늘어뜨려 죽은 척한다고 합니다.

사진·영상= Nick Bary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