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피자’를 향한 두 형제의 좌충우돌기 ‘행복까지 30일’ 6월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자를 향한 두 형제의 귀여운 도전을 그린 영화 ‘행복까지 30일’이 오는 6월 국내 개봉된다.

가난하지만 엄마, 할머니와 함께 즐겁게 사는 빈민가의 ‘까마귀 알 형제’는 계란 살 돈이 없어 까마귀 알을 주워 먹지만 밝고 씩씩하다.

그러던 어느 날, 까마귀 둥지가 있던 나무가 잘리고 그 자리에 피자 가게가 들어선다. 이후 두 형제는 ‘피자’를 먹겠다는 목표를 세운다. 하지만 하루에 10루피를 버는 형제에게, 피자 한판 가격인 300루피는 너무나 큰돈이다.

이 영화는 가난하지만 언제나 밝은 두 형제가 피자를 먹고자 벌이는 유쾌한 사건·사고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귀여운 동생역과 든든한 형역을 각각 맡은 비네시와 라메시는 ‘행복까지 30일’이 데뷔작이다. 이에 대해 배급사 측은 “첫 작품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이 실제 빈민가에서 캐스팅된 점은 더욱 흥미를 자아낸다. 카메라 울렁증으로 고생하던 두 아역배우를 위해 두 달간 집중적인 연기교육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두 천재 아역배우의 리얼한 연기가 돋보이는 ‘행복까지 30일’은 오는 6월 9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전체 관람가. 91분.


사진 영상=미디어소프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