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장영상] 걸그룹 타히티의 설레는 고백 ‘오빤 내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그룹 타히티가 23일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알쏭달쏭’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2014년 발표한 ‘오빤 내꺼’의 무대를 펼치고 있다.

걸그룹 타히티(민재, 미소, 지수, 아리, 제리)의 다섯 번째 싱글 앨범 ‘알쏭달쏭’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서울 마포구 홍익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이날 타히티는 2014년 발표한 ‘오빤 내꺼’ 무대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타히티는 과하지 않은 평상복 차림으로 경쾌한 음악에 안무를 더했다.



타히티의 ‘오빤 내꺼’는 나이가 적든 많든 여자들에게 오빠라는 말을 듣고 싶어하는 세상의 많은 오빠들을 위한 곡. 밝고 경쾌한 분위기와 중독성 있는 후크에 직설적이고 당돌함이 묻어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똘아이박이 프로듀싱했다.

한편 2012년 싱글 앨범 ‘투나잇(Tonight)’으로 데뷔한 타히티는 이날 발매한 다섯 번째 싱글 앨범 ‘알쏭달쏭’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