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국 골동품 가게 CCTV 영상에 유령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게 안을 배회하는 정체불명의 유령 모습이 포착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24일 영국 잉글랜드 노팅엄의 한 골동품 가게 CCTV에 유령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유령이 포착된 곳은 리암 우드게이트(Liam Woodgates) 소유의 골동품 겸 아트센터 가게인 홉킨슨 빈티지(Hopkinson Vintage)로 24일 밤 보안용 CCTV에 사람 형체의 유령 모습이 촬영됐다.



리암의 동료 이지 왓츠(Izzy Watts)는 데일리 미러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상 속 유령은 130년 된 건물의 원래 소유자인 홉킨슨 부인”이라며 “영상을 보고 100% 확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처음 영상을 보고 토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우리는 이 건물에 유령의 기운이 있다는 것을 눈치채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영상 속 유령은 옷이 걸린 주변을 배회하고 다녔다”며 “그곳은 내가 여기서 가장 좋아하는 곳이며 그래서 그녀는 여성임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리암은 지난 26일 홉킨슨 빈티지 가게의 페이스북과 이머저에 영상을 업로드했으며 각각 2만 9000여건과 63만 72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해당 건물은 ‘H.홉킨슨’(H. Hopkinson Ltd)로 불리던 회사가 있던 곳으로 1880년대 처음 문을 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OriginalTubeChanne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