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제34회 교정대상 시상식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34회 교정대상 시상식에서 교정공무원 시상자들과 귀빈들이 단체 촬영을 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는 서울신문과 법무부, KBS 한국방송이 공동주최하는 제34회 교정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에는 김현웅 법무부 장관, 김영만 서울신문사 사장, 박희성 KBS 한국방송공사 시청자본부장과 교정참여인사, 교정 공무원 관계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영만 사장은 “교정행정은 국가 기본업무의 하나이며, 따뜻한 인간애와 지극한 인내심, 끝없는 희생이 필요한 일이다. 수상자들 모두 어려운 여건 속에서 묵묵히 헌신적으로 봉사해 오셨다. 이 상이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작은 보답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번 시상은 교정시설 수용자의 교화와 교정행정 발전 등에 공로가 있는 교정직 공무원 6명, 교정참여인사 11명 등 총 17명이 수상했다.

영예의 대상은 우울증을 앓거나 부적응 수용자들을 지속해서 상담해 자살을 비롯해 교정사고 예방에 기여한 서울구치소 이윤휘 교위가 받았다.


이 교위는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교정 공무원으로서 섬기고 베풀며, 헌신하며 살아가는 사람이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충주구치소 이동희 교위는 출소자들의 취업·창업 지원에 힘써온 공로를 인정받아 면려상을, 국군교도소 권영학 원사는 13년간 수용자 관리 교도관 임무를 수행해 군 수형자 교정교화에 힘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받았다.

이날 수상한 교정공무원 6명은 1계급 특별승진의 영예와 함께 김현웅 법무부장관으로부터 계급장을 받았다.

김현웅 법무부장관은 “여러분의 투철한 사명감과 봉사정신, 그리고 따스한 인간애와 희생정신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격려했다.

교정대상 시상식은 수형자 교정교화와 교정행정 발전에 헌신적으로 봉사해 온 교정공무원과 민간 자원봉사자들을 포상하고 격려하고자 지난 1983년 처음 마련돼 올해로 34회째를 맞았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