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동료 죽인 사냥꾼 응징하는 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녀 사냥꾼이 사냥한 사자를 두고 기념사진을 찍습니다.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밀림의 제왕 사자를 잡은 기쁨을 만끽하는데요. 바로 그때 이들의 모습을 담던 카메라 렌즈에 끔찍한 광경이 펼쳐집니다. 어디선가 또 다른 사자가 나타나 죽은 동료의 복수를 하듯 사냥꾼에게 맹렬하게 달려든 것입니다. 사냥꾼들은 화면 밖으로 황급히 달아나고, 영상은 두 발의 총성과 함께 끝이 납니다.

해당 영상은 지난 7일 제이든 터너(Jayden Tanner)라는 유튜버가 올린 것으로, 그는 해당 영상을 올리며 ‘트로피 사냥’을 중지하라(#stoptrophyhunting)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트로피 사냥이란 재미와 만족감을 위해 야생동물을 사냥하고, 그 전리품을 가져오는 것을 말합니다.



제이든 터너는 또 “몇 달 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이 영상을 얻게 됐다”며 “영상에는 사람들이 꼭 봐야만 하는 비참한 상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로피 사냥을 하다가는 언제든 이런 비참한 상황에 맞닥뜨릴 수 있다는 게 요지입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제이든 터너의 뜻과 다르게 “조작이다”, “연출이 티가 난다”라는 댓글이 달리며 영상의 진위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분위기입니다.

사진·영상=Jayden Tanner/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