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리처드 링클레이터 19금 코미디 ‘에브리바디 원츠 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이후드’, ‘비포 선라이즈’의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이 19금 코미디 ‘에브리바디 원츠 썸!!’으로 돌아왔다.

연출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몰고 다니며, 제72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감독상 및 작품상, 제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을 받은 그가 신작 ‘에브리바디 원츠 썸!!’으로 또 한 번 자신만의 주특기를 뽐낼 예정이다.

1991년 인디 코미디 영화 ‘슬래커’를 통해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은 깊은 여운을 선사한 비포 3부작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 ‘비포 미드나잇’과 12년간의 촬영 기간을 가진 ‘보이 후드’를 통해 국내 팬들에게 믿고 보는 감독이 됐다.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은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소소한 이야기를 영화적 소재로 재탄생,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특기다.

어느 날 우연히 마주친 한 여자와 밤새 이야기하다 헤어진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비포 선라이즈’를 통해 그는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신작 ‘에브리바디 원츠 썸!!’ 역시 “제 자신의 이야기를 많이 넣었어요”라고 밝혀, 20대에 겪었을 법한 소소한 일상을 그가 어떻게 스크린으로 옮겼을지 궁금케 한다.

여기에 영화 속 배경인 1980년대 시절의 리얼리티를 높이기 위해 그는 자신의 대학 시절 모습을 떠올리며 소품부터 음악까지 직접 조사했고, 배우들에게도 80년대의 문화에 대해 숙제를 내는 등 열의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감독은 “1980년대에 카메라를 보내서 그때 주인공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촬영하는 것처럼 하고 싶었어요”라고 밝혔다.

소소한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감독 리처드 링클레이터가 보여줄 유쾌한 청춘들의 19금 하이틴 코미디 ‘에브리바디 원츠 썸!!’은 오는 7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117분.


사진 영상=디스테이션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핫뉴스] ‘터널’ 티저 예고편, 하정우X배두나X오달수 “현실 공포”

▶[핫뉴스] 미국판 ‘꽃보다 할배’ 예고편 봤더니…JSA에 소녀시대까지

▶[핫뉴스] 제2차 세계대전 전쟁실화 ‘생존자들’ 예고편

▶[핫뉴스] 영화 ‘우리들’ 즐린국제어린이영화제 대상

▶[핫뉴스] 스칼렛 요한슨, 태런 에저튼 노래 실력은?…‘씽’ 2차 예고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