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재개봉작> 키에슬로브스키 걸작 ‘베로니카의 이중생활’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영화사의 거장이자 아트필름의 진수를 보여주는 크쥐시토프 키에슬로브스키 감독의 매혹적인 걸작 ‘베로니카의 이중생활’(1991년)이 오는 23일 재개봉하는 가운데,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베로니카의 이중생활’은 이름과 생일, 얼굴까지 빼닮은 폴란드의 베로니카와 프랑스의 베로니끄의 삶과 사랑을 통해 운명적인 만남, 놀라운 우연, 신비로운 예감을 그린 작품이다.

아름다운 영상과 1인 2역으로 열연한 이렌느 야곱의 순수한 매력이 눈길을 끄는 예고편은 도플갱어인 폴란드의 베로니카와 프랑스의 베로니끄가 우연히 마주치는 순간을 볼 수 있다.

시위로 소란스러운 광장을 지나던 베로니카는 프랑스 관광객들 틈에서 자신과 똑같이 생긴 여인 베로니끄를 발견하고는 얼어붙는다.

베로니카와 베로니끄의 옷차림은 구별이 잘 되지 않을 정도로 비슷하다. 이는 두 사람이 인격적으로 동일한 존재임을 나타낸다. 여기에 “우리의 운명은 이어져 있었다. 언제나”라는 카피는 두 여인의 삶이 이후 어떻게 변화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동시에, 인간은 개별적으로 분리된 존재가 아니라는 작품의 메시지를 짐작게 한다.

‘도플갱어’라는 흥미로운 소재에 아름답고 시적인 영상미, 신비로운 음악의 조화로 지금 봐도 아름다운 영화 <베로니카의 이중생활>은 오는 6월 23일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98분.


사진 영상=영화사 백두대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