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완전히 달라진 씨스타, ‘I Like That’으로 치명적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씨스타가 ‘몰아애’(沒我愛)로 컴백했다.

자기 자신조차 잊고 오로지 한 대상에게만 빠져 버리는 사랑을 뜻하는 이번 앨범명 때문일까. 21일 공개된 4집 미니앨범 타이틀곡 ‘아이라이크댓’(I Like That) 속 씨스타의 모습은 지금까지 씨스타가 구축해 온 이미지를 전면으로 배반한다.



그간 씨스타는 ‘여름깡패’로 불릴 만큼 매년 시원한 썸머송을 들고 찾아왔고, 화려한 퍼포먼스와 건강한 섹시미를 필두로 독보적인 노선을 구축해왔다. 그러나 이번엔 조금 다르다. 타이틀곡 ‘아이라이크댓’(I Like That) 속 씨스타의 모습은 영락없는 매혹적 여인의 모습이다. 때론 강하게, 또 때론 부드럽게 노래 전체를 지배하는 유혹적인 분위기와 금지된 사랑을 노래하는 노랫말 역시 이런 씨스타의 변화에 일조한다.

팬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리고 있다. 뻔하지 않은 콘셉트라는 점에서는 만족스럽지만, 씨스타 특유의 청량감이 빠지니 노래가 밋밋하게 느껴져 아쉽다는 평이다.

씨스타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 ‘아이라이크댓’(I Like That)은 상대가 나쁜 남자인 걸 뻔히 알면서도 빠져드는, 사랑에 홀린 여자의 모순적인 마음을 표현한 댄스곡이다.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를 작업한 작곡가 팀 블랙아이드필승이 프로듀싱을 맡아, 은밀하고 짜릿한 판타지를 그려냈다.

‘몰아애’(沒我愛)에는 타이틀곡 ‘아이라이크댓’(I Like That)을 포함 총 7곡이 수록됐다. 댄스, 알앤비, 발라드까지 여러 장르를 담아냈음에도 산만하지 않고 듣기 편하 게 들리는 데는 멤버간 뛰어난 보컬의 조화가 큰 역할을 한다. 썸머송 역시 포함됐다. 수록곡 ‘예 예’(Yeah Yeah)가 바로 그것인데, 경쾌한 브라스가 만들어내는 펑키하고 트로피컬한 사운드는 달라진 씨스타의 콘셉트에 아쉬움을 느낀 팬들을 달래줄 만하다.

씨스타는 21일 서울 광진구 예스 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갖고 본격적인 컴백을 알릴 예정이다.

사진·영상=[MV] 씨스타(SISTAR) _ I Like That/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