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뱀이야 사람이야?’ 배식구로 탈옥하는 수감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남서부 다케스탄 공화국의 한 교도소 CCTV에 포착된 영상입니다.

한 수감자가 나체 상태로 좁디 좁은 배식구를 통해 몸을 빼내려고 안간힘을 쓰는데요. 한참을 낑낑거리던 그는 마침내 탈옥에 성공합니다. 그리고 그는 미리 놓아둔 옷과 신발을 주섬주섬 챙겨입는 여유를 부리더니 이내 복도를 유유히 빠져나갑니다.

▲ RT/페이스북

19일 러시아 매체 러시아투데이에 따르면, 영상 속 남성은 절도죄로 수감된 루쓰땀 샤흐루지노프(25)라는 청년입니다. 누리꾼들은 탈옥하는 그의 모습이 마치 뱀 같다고 해서 그를 스네이크맨(Snake Man)이라 부르고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 당국은 경찰과 군대를 동원해 탈옥한 루쓰땀 샤흐루지노프를 찾고 있습니다.

사진·영상=RT/페이스북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