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이스 가이즈’ 러셀 크로우, 분노 조절 청부폭력업자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셀 크로우가 영화 ‘나이스 가이즈’를 통해 전직 파이터로 변신했다.

‘나이스 가이즈’는 1997년 LA 정의를 위해 뭉친 다혈질 전직 파이터 ‘잭슨 힐리’(러셀 크로우)와 사설 탐정 ‘홀랜드 마치’(라이언 고슬링)의 활약을 담은 통쾌한 코믹버디액션이다.

러셀 크로우는 돈만 주면 누구든 때려주는 현직 청부폭력업자이자 분노 조절이 필요한 다혈질 전직 파이터 ‘잭슨 힐리’로 분했다. 라이언 고슬링은 ‘홀랜드 마치’로 분해 그와 함께 남남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글래디에이더’, ‘뷰티풀 마인드’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해온 러셀 크로우는 이 작품을 통해 코믹 버디 액션에 도전, 자신만의 통쾌한 R등급(청소년 관람 불가에 해당) 액션으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줄 예정이다.

‘나이스 가이즈’는 영화 ‘아이언맨 3’의 감독 셰인 블랙이 메가폰을 잡았다. 또 국내에서 약 200만 관객을 동원한 ‘논스톱’을 비롯해 ‘리썰 웨폰’, ‘다이하드’, ‘매트릭스’, ‘셜록 홈즈’ 시리즈 제작자로 유명한 프로듀서 조엘 실버가 의기투합해 제작 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보증수표, 러셀 크로우가 선보일 통쾌한 R등급 액션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영화 ‘나이스 가이즈’는 오는 7월 6일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116분.


사진 영상=메가박스 플러스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