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캐나다서 1.3kg 드론 추락해…여성 목뼈 부러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 중인 드론이 사람 머리 위로 추락하는 사고가 결국 벌어졌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1일 캐나다 퀘벡 주의 한 야외행사 촬영 중인 DJI 팬텀3 드론이 스테파니 크레뉴(Stéphanie Creignou·38)란 여성의 머리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1.3kg DJI 팬텀3 드론은 행사장 위를 비행 중이었으며 사고 장면은 행사 주최 측에서 항공촬영을 의뢰한 VTOL-X 드론스의 드론에 의해 고스란히 포착됐다. 영상에는 군중이 모여있는 트럭 옆에 남편 에릭 데자르댕(Eric Desjardins)과 있던 크레뉴 머리 위로 하얀색 드론이 떨어지고 드론에 맞은 그녀가 기절해 쓰러지는 장면이 포착돼 있다.

사고 직후 크레뉴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경추(목뼈)를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VTOL-X의 플라비오 마틴코프스티(Flavio Martincowski) 대표는 “추락한 드론을 조종한 로제 튀르콧(Rosaire Turcotte)씨가 드론 조종 가이드라인을 지켜서 비행하지 않았다”면서 “당시 드론은 군중과 너무 가까이 비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튀르콧씨에게도 이러한 부분을 지적했지만 그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사람들이 몰려 있는 장소에 너무 낮게 비행했기 때문에 발생한 사고”라고 밝혔다.

사고를 낸 튀르콧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어떻게 된 건지 모르겠다”면서 “안정적으로 드론을 조종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추락했다. 난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으로 드론을 안전하게 조종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캐나다 교통안전위원회는 드론에 의한 또 다른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드론 사용 규칙 위반을 철저히 조사 중이며 사고를 당한 크레뉴는 현재 드론을 조종했던 튀르콧씨를 상대로 소송을 준비 중이다.

사진·영상= VTOL-X Drones Inc.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