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美뉴욕 한복판서 명문대출신 20대男 나체소동…“트럼프 어딨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 한복판인 타임스 스퀘어가 30일(현지시간) 한 20대 남성의 ‘알몸 난동’으로 홍역을 치렀다.

이 남성은 옷을 완전히 벗은 채로 “도널드 트럼프, 어디에 있느냐”라고 외쳤다.

뉴욕 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께 타임스 스퀘어 인근의 디즈니 매장 앞에 검은 바지에 노란 셔츠 차림으로 나타났다.

처음부터 행인에게 비명을 지르거나, 손목시계를 벗어던지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

그러더니 갑자기 옷을 벗기 시작했다. 188㎝의 키에 허리 30인치인 그의 ‘근육질 몸매’가 금세 드러났다. 옆구리에는 코끼리 문신이 새겨져 있었다.

나체가 된 이 남성은 곧바로 타임스 스퀘어의 명물인 붉은 계단으로 돌진했고, 단숨에 높이 6m의 계단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 유튜브 영상 캡처, Yasin Çetin

승용차들이 멈춰 섰고, 행인들의 스마트폰이 공중으로 올라갔다.

경찰관들에 둘러싸인 상태에서 이 남성은 외설스러운 언어와 몸짓을 했으며, 경찰관들에게 침을 뱉기도 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트럼프를 찾기도 했지만 “나는 패션을 좋아한다. 패션에서 많이 배웠다”고 소리치기도 했다.

1시간여 난동 끝에 이 남성은 계단 꼭대기에서 도보로 뛰어내렸다. 다행히 경찰이 에어매트를 설치해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그를 병원으로 옮긴 경찰은 “정신 감정도 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 언론들은 이 남성이 태국에서 출생해 미국으로 이민 온 뒤 줄곧 뉴욕에서 자란 21세의 M씨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그의 블로그에는 뉴욕 명문 특목고인 스타이브센트를 졸업하고, 현재 컬럼비아 대학 영문과에 재학 중인 것으로 나타나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또 다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는 2012∼2016년 앰허스트 대학에 재학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그는 패션모델로 활동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베르사체, 돌체&가바나 등 유명 디자이너의 작품발표 무대에 등장하기도 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그의 난동을 지켜본 시민들은 “단단히 아픈 것 같다”, “미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여성은 “출근했다가 뛰어나왔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최근까지 부모와 함께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이웃은 “좋은 몸매에 옷을 늘 잘 차려입는 잘 생긴 청년이었다”며 “친절했고 항상 인사를 했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영상=Yasin Çetin, 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