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라이언 형제 시선으로 본 테니스 코트…생생한 현장감 ‘그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고프로

멀티캠 업체 고프로는 쌍둥이 형제인 밥 브라이언(38)-마이크 브라이언(38)의 모습을 고프로만의 독특한 시각으로 담아냈다고 4일 전했다.

영상에는 브라이언 형제의 시각에서 경기를 준비하는 다양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고프로 카메라를 테니스 라켓 끝, 테니스공, 네트, 그리고 선수들의 가슴에 달아 멋진 장면을 담아냈다.

영상에 담긴 브라이언 형제가 참가한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테니스 대회로 매해 런던 교외 윔블던에서 개최된다. 브라이언 형제는 2006년, 2011년, 2013년 윔블던 남자 복식 우승팀으로 네 번째 챔피언 타이틀 획득을 노리고 있다.


사진 영상=고프로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