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부녀자 납치서 유래한 ‘아내 나르기 대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일(현지시간) 핀란드에서는 ‘2016 세계 아내 나르기 대회’(Wife Carrying World Championships)가 열렸다.

이 대회는 남성이 여성을 등에 업고 250여 미터 장애물 코스를 전력 질주하는 이색 경주대회로 19세기 핀란드 손카르야비 지역의 산적들이 부녀자를 납치해 간 데서 유래했다. 1992년부터 매년 7월 핀란드 손카야르비 지역에서 열리고 있다.

아내를 업는 방식에는 특별한 규정이 없지만 대부분 아내를 거꾸로 업거나 아내를 목에 두르고 뛰며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21회째를 맞는 올해 대회에는 12개국 50여 커플이 참가했다. 우승은 1분 2초 만에 결승선에 도착한 러시아 부부에게 돌아갔다. 우승팀에게는 여성의 몸무게만큼의 맥주가 상품으로 주어졌다.

한편 대회명은 ‘아내 나르기 대회’지만 아내가 아니라도 남녀가 쌍을 이루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단, 여성의 나이는 17세 이상, 몸무게는 49kg 이상이어야 한다.

사진=EPA연합뉴스, 영상=OurTour Blog/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