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추신수 시즌 6호 홈런·2루타 포함 3타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산 19번째 1회 선두타자 홈런…최근 11경기서 5방



‘추추 트레인’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6번째 홈런을 터뜨리고 2루타를 포함해 3타점을 수확하며 맹타 쇼를 벌였다.

그러나 추신수의 맹활약에도 텍사스는 미네소타 트윈스에 4-5로 패했다.

추신수는 3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회 첫 타석에서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5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거둬들였다.

3타점은 올해 추신수의 한 경기 최다 타점이다.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는 올 시즌 7번 나왔다.

추신수의 타율은 0.256에서 0.263(95타수 25안타)으로 상승했다.

▲ 사진=AFP 연합뉴스

전날 우측 스탠드를 훌쩍 넘겨 관중석 통로로 솔로포를 보낸 추신수는 두 경기 연속 홈런으로 기세를 올렸다.

그는 0-0이던 1회 볼 카운트 1볼 0스트라이크에서 미네소타 우완 선발 투수 카일 깁슨의 가운데 낮은 빠른 볼(시속 145㎞)을 결대로 밀어 직선타성으로 넘어가는 아치를 그렸다. 시즌 6번째이자 통산 145번째 홈런.

개인 통산 19번째로 1회 선두타자 홈런을 날린 추신수는 5개만 보태면 통산 150홈런 고지를 밟는다. 최근 11경기에서 홈런 5개를 몰아칠 정도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3회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1-3으로 뒤지다가 2-3으로 따라붙은 5회 2사 2루에서 풀 카운트 접전을 벌였으나 깁슨의 몸쪽 슬라이더에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혀 아쉬움을 삼켰다.

추신수는 2-5로 끌려가던 7회 2사 만루의 두 번째 기회에선 순순히 돌아서지 않았다.

그는 바뀐 오른손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의 시속 156㎞짜리 빠른 볼을 밀어 좌익수가 잡을 수 없는 지역으로 총알 같은 타구를 날렸고, 그 사이 두 명의 주자가 득점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점은 15개로 늘었다.

추신수는 4-5로 패색이 짙던 9회 2사 2루의 동점 기회에서 2루수 쪽으로 날카로운 타구를 보냈지만 정면으로 간 바람에 땅볼로 잡혔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박병호(30)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보낸 아메리칸리그 최저 승률 팀 미네소타(27승 54패)는 추신수를 제외한 다른 타자들을 잘 봉쇄해 리그 최고 승률 팀인 텍사스(52승 31패)에 이틀 연속 기분 좋은 승리를 낚았다.

사진 영상=엠스플 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