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누아르 범죄 액션 ‘위 맨’ 8월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위 맨’ 스틸

영국 글래스고 갱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누아르 범죄 액션 ‘위 맨’이 오는 8월 국내 관객을 찾는다.

영화 ‘위 맨’은 1990년대 글래스고에서 활동한 조폭 파울 페리스의 회고록을 바탕으로, 파울 페리스와 대부를 둘러싼 갱들의 치열한 세력 다툼을 담았다.

어린 시절 파울 페리스는 뱅크스 형제에게 괴롭힘을 당해 자연스럽게 범죄에 노출된다. 성인이 된 후에도 뱅크스 형제의 괴롭힘이 계속되자 결국 파울은 복수를 감행, 감옥에 들어간다.

파울은 출소 후, 글래스고 조폭 사회의 대부 아서 톰슨을 찾아가 그의 밑에서 일을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아서 톰슨이 탄 차가 폭파되는 사고가 발생하고, 사건 배후를 조사하던 파울은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이처럼 불량배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주인공이 성인이 된 후, 범죄와 악행을 저지르게 되는 폭력의 재생산 과정을 담담하게 그려낸 ‘위 맨’은 ‘크레이스 형제’, ‘라이즈 오브 더 풋솔져’로 호평을 받은 제작진이 만들어 기대를 모은다. 8월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105분.


사진 영상=나우콘텐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