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타투와 공포의 만남…영화 ‘타투이스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타투이스트’ 스틸

타투를 소재로 한 공포영화 ‘타투이스트’ 예고편이 공개됐다.

‘타투이스트’는 리투아니아에서 발생한 미국 대학생 실종사건을 모티브로, ‘타투’라는 특이한 소재와 ‘리투아니아’라는 이국적인 배경을 스크린으로 옮긴 공포영화다.

극 중 주인공 ‘에이미’는 대학졸업을 자축하기 위해 친구들과 유럽여행을 계획한다. 그 첫 번째 경유지인 리투아니아에 도착한 그들은 클럽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곳에서 에이미는 한 여성 타투이스트로부터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을 몸에 새겨 볼 것’을 제안 받는다. 이후 에이미가 그 여성의 타투샵을 방문하면서 충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문신한 사람이 죽으면 타투이스트는 그 문신과 살가죽을 갖게 될 것”이라는 타투이스트의 끔찍한 고백으로 시작된다. 이어 타투샵을 찾았다가 실종된 에이미와 그녀를 찾아 나선 친구들마저 사라지는 상황은 서늘한 공포를 자아낸다.

특히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첫 문신의 기억’, ‘몸에 새겨진 공포는 영원히 기억된다’라는 문구는 보는 이에게 섬뜩함을 전한다.

이 작품의 공동 연출을 맡은 데본 다운스와 케니 케이지 감독은 “유럽여행을 떠났다가 리투아니아에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지는 4명의 미국 대학생들의 실화를 기반으로 17세기 인간의 살갗을 캔버스로 이용했다고 전해지는 ‘다크 아트’를 접목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데본과 케니 감독은 “우리는 있을법한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특히 70~80년대를 풍미했던 고전공포영화와 2000년대 공포영화의 스타일 접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이 영화는 특히 엘리 로스 감독의 ‘호스텔’과 자비에르 젠스 감독의 ‘프런티어’, 뱅상 카셀 주연의 ‘쉐이탄’ 등의 영화에서 직간접적인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오는 7월 21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98분.


사진 영상=무브먼트픽쳐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