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코믹 스트립 댄스로 오디션 통과한 90세 할머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의 한 90세 할머니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코믹한 스트립 댄스로 증명해냈다.

하와이 출신 도로시 윌리엄스(90)는 최근 방송된 미국 최대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했다. 그녀는 뮤지컬 ‘집시’(Gypsy) 수록곡 ‘렛 미 엔터테인 유’(Let Me Entertain You)를 무반주로 부르기 시작하더니 반주가 나오자 반짝이로 장식된 붉은 의상 하나씩 벗어던지며 스트립 댄스를 펼쳤다.



이에 관객석은 웃음바다가 됐고, 윌리엄스의 댄스가 끝나자 너나 할 것 없이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심사위원들도 “매력적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규칙을 어기면서까지 이미 사용한 골든 버저(생방송 직행 버튼)를 눌러 윌리엄스를 라이브 본선 무대로 진출시켰다.

도로시 윌리엄스의 코믹 스트립 댄스는 클립 영상으로 편집돼 지난 5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후 현재 155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America‘s Got Talen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