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팀 버튼 신작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스틸

팀 버튼 감독 신작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파이널 예고편이 공개됐다.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반복되는 시간을 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아이들과 그들을 사냥하는 어둠 세력 간의 대결을 그린 판타지 어드벤처다.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된 이 작품은 팀 버튼 감독의 22번째 연출작이자 ‘빅 아이즈’ 이후 2년 만의 신작이다.

이번에 공개된 파이널 예고편은 할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외딴 섬을 찾은 ‘제이크’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소녀 ‘엠마’의 첫 만남으로 시작된다.

“따라와. 보여줄 게 있어. 대신 안 도망친다고 약속해”라는 말로 제이크를 비밀스러운 곳으로 이끄는 엠마는 공기를 자유자재로 다루는 능력을 드러내 시선을 모은다.



바깥세상과 단절된 그곳에서 할아버지에게 이야기로만 들었던 특별하고 이상한 능력을 가진 아이들을 실제 만나게 된 제이크는 시간과 공간을 넘나드는 경험을 통해 할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단서를 찾는다.

한편 특별한 아이들과 어둠의 세력 ‘할로우’에 맞서 싸워야 하는 제이크의 운명은 그가 앞으로 마주하게 될 거대한 비밀을 암시하며 이후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처럼 예고편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상상력과 추리력을 자극하는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후 팀 버튼의 주특기인 판타지 장르의 변화에 대해 주목케 한다.

여기에 흥행 액션 블록버스터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로 유명한 제인 골드만이 각본을 맡아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또, ‘팀 버튼의 새로운 뮤즈’라 불리는 에바 그린을 비롯해 할리우드 대표 명배우 사무엘 잭슨, 신예 스타 에이사 버터필드까지 할리우드 초호화 배우와 제작진이 뭉쳐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한다. 9월 개봉 예정.


사진 영상=이십세기폭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