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자선수가 놓친 해머에 ‘급소’ 맞은 심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몸의 회전력을 이용해 얼마나 해머를 멀리 던지는가를 경쟁하는 ‘해머던지기’는 위험한 스포츠 중 하나다. 그 이유가 바로 여기 있다.

지난달 24일 뉴질랜드 해머던지기 올림픽 챔피언 발레리 아담스(Valerie Adams)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이다. 영상에는 해머던지기 훈련에 열중하는 한 여자 선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자 선수는 해머를 들고 힘껏 회전하더니 실수로 해머를 놓치고 만다. 해머는 심판의 중요 부위 쪽으로 날아가고 심판은 외마디 비명을 지른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30년간 해머가 잘못 날아가는 사고로 기자를 포함한 여러 명의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사진·영상=valerleadams84/인스타그램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