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500kg 바벨 들던 챔피언 코피 쏟으며 기절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데드리프트(팔을 구부리지 않고 바닥에 놓인 바벨을 엉덩이 높이까지 들어 올리는 운동) 선수가 500kg의 바벨을 들다 뇌출혈 증세를 일으키며 쓰러졌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일명 ‘괴물(The beast)’이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영국 출신 데드리프트 선수 에디 홀(28)은 최근 영국 리즈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 데드리프트 챔피언 대회(WDC)’에 출전했다.

465kg의 바벨을 들어 보이며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던 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자신의 기록을 경신하기 위해서였다. 그의 발 앞에 놓인 바벨의 무게는 자그마치 500kg이었다.



긴장된 분위기 속에 에디는 심호흡을 하며 힘차게 500kg의 바벨을 들어 올렸고, 곧 심판의 오케이 사인이 떨어지며 세계신기록 경신에 성공했다. 이때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에디는 엄청난 근력 사용으로 피가 거꾸로 쏠리면서 코피를 쏟다 정신을 잃고 말았다. 뇌출혈이었다. 다행히 의료진의 빠른 응급처치 덕분에 에디는 의식을 되찾았다. 자칫 목숨을 잃을 뻔한 순간이었다.

의식을 되찾은 에디는 “처음 달에 도착한 사람 같이, 1마일의 거리를 4분 안에 주파한 사람 같이 매우 기쁘다”며 “나는 1톤의 절반을 처음으로 든 사람이다. 이것은 역사에 남을 일이라는 점에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사진·영상=Official Strongman/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